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오는 5일 인천항 신규 배후단지 사업설명회

인천항만공사, 오는 5일 인천항 신규 배후단지 사업설명회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 신규배후단지를 고부가가치 특화 클러스터로 육성하기 위한 입주기업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오는 5일 서울 전국경제인연합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물류기업 및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인천항 신규 배후단지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고 오늘(3일) 밝혔습니다.

이번 설명회는 신규 배후단지에 조성예정인 특화 클러스터에 대한 운영계획을 소개하고 공급일정, 면적 등에 대한 물류기업의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주요내용으로는 신규 배후단지 공급 및 운영계획, 신항 복합물류클러스터 입주기업 선정안내, 질의응답 등입니다.

인천항 배후단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행한 신항배후단지 임대료 인하(월2518원/㎡→월1964원/㎡), 임대기간 연장(최대 30년→50년) 등 관련 제도 개선안도 소개할 예정입니다.

인천항은 신항 개장 이후 컨테이너 물동량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면서 매년 역대 최대 물동량을 달성하고 있지만 늘어나는 물동량을 처리할 배후 지원시설 부족으로 배후단지 공급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습니다.

이에따라 인천항만공사는 6월에는 복합물류클러스터 부지(2차) 8만4360㎡를 공급하고 올해 하반기 이후에는 아암물류2단지, 북항배후단지(북측) 등도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입니다.

특히, 신규 항만배후단지는 LNG 냉열을 활용한 콜드체인 클러스터, 전자상거래 전용 이커머스 클러스터 및 원자재 클러스터 등으로 특화 조성하여 고부가가치 비즈니스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천항만공사 김재덕 물류사업팀장은 “인천항 배후단지는 수도권 배후 수요, 공항·여객터미널과의 접근성 등 물류 비즈니스 실현의 최적지”라며 “향후 예정된 배후단지 입주기업 선정에 물류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교통공사, 예술회관역 에스컬레이터 벽면에 ‘안심 아트미러’ 설치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교통공사는 어제(25일) 남동구청과 남동경찰서와 함께 인천도시철도 1호선 예술회관역 에스컬레이터 벽면 3개소에 ‘안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