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외할머니 흉기로 살해한 손녀 검거…”혼자 죽기 억울해서”
자료사진

외할머니 흉기로 살해한 손녀 검거…”혼자 죽기 억울해서”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외할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대학생 손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군포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19살 손녀 A씨를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A씨는 그제와 어제(3일) 새벽 사이 경기도 군포시 자택에서 외조모 78살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 부모는 어제 오전 10시 20분쯤 숨진 B씨의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으며, 경찰은 군포의 한 길거리에서 A씨를 검거했습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고 했는데, 혼자 죽기 억울해 할머니와 같이 가려고 했다”며 “범행 이후 욕조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했는데 실패해 집을 나왔다”고 진술했습니다.

A씨의 방 거울에 경찰 진술과 비슷한 내용의 글이 립스틱으로 써져 있었지만, 극단적 선택을 하려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경찰은 손녀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를 캐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A씨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범행 당일 구매한 사실을 확인하고, 계획범죄일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입니다.

또 A씨의 정신병력에 대해서도 같이 조사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오늘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B씨의 부검을 의뢰할 방침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2019년 6월 26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현실성 부족 논란’…버스 운행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