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교통공사’ 내년 상반기 출범…행안부와 사전협의 완료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교통공사’ 내년 상반기 출범…행안부와 사전협의 완료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 내 31개 시·군의 대중 교통 체계를 통합·관리할 ‘경기교통공사’ 설립에 탄력이 붙었습니다.

경기도는 행정안전부와 경기교통공사 설립에 대한 사전협의를 마치고,  내년 상반기 설립을 목표로 타당성 연구용역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행안부와 경기교통공사 설립 추진을 위한 사전 의견조회를 진행했습니다.

신규 지방 출자출연기관 설립을 위해선 관계 부처인 행안부와의 사전 협의가 필수적입니다.

행안부는 광범위한 교통망을 가진 경기지역 특성상 이를 총괄 관리할 수 있는 기관 설립의 필요성에 동의했습니다.

특히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경기도가 버스 운전자 수급이나 운행감축 등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교통공사 설립 필요성에 적극 공감했다는 게 도의 설명입니다.

다만 사업 적정성과 인력, 조직 등에 대한 분석이 더 필요하다는 행안부 의견에 따라 도는 이달 중 ‘지방공기업평가원’을 통해 ‘경기교통공사 설립 타당성 연구 용역’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연구 용역은 4~6개월가량 실시될 예정이며 이를 토대로 공청회와 조례 제정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 중 경기교통공사를 출범한다는 계획입니다.

경기교통공사는 도내 31개 시·군의 대중교통 체계를 통합·관리하는 교통정책 전담 기관으로 버스·철도 등 교통수단 통합관리와 노선입찰제 방식의 버스 준공영제 운영·관리, 광역교통시설 확충, 신교통수단 DRT 운영 등의 업무를 맡게 됩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2019년 6월 26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현실성 부족 논란’…버스 운행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