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 계양구 카페서 대낮에 흉기로 친형 살해한 50대 구속...법원 "도주 우려"
인천 / 사회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19-06-09, 수정일 : 2019-06-09
인천 한 카페에서 대낮에 친형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A(51)씨가 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고자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삼산경찰서를 나와 인천지방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인천 계양구의 한 카페에서 대낮에 친형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이 오늘(9일) 구속됐습니다.


인천지법은 오늘 오후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이 끝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A씨는 지난 7일 낮 12쯤 계양구의 한 카페에서 친형인 B씨의 복부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이날 영장실질심사 전 "친형을 살해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작은 목소리로 "친형을 살해한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사업을 같이하는 문제 등에 관해 이야기하던 중 미리 준비한 흉기로 친형을 흉기로 찔렀다"며 "상해를 입히려 했을 뿐 실제 살해하려고 한 것은 아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