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부평구, 불법 고정광고물 자진 정비 추진
부평구청 전경.<사진=부평구>

부평구, 불법 고정광고물 자진 정비 추진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부평구는 불법 고정광고물의 효율적인 정비를 위해 자진정비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지원금을 지급키로 했습니다.

지원은 1개 간판에 한하며 불법 광고물이 설치된 위치, 형태에 따라 최대 30만 원을 지급합니다.

다만, 단순히 제거할 수 있는 형태의 광고물은 해당되지 않습니다.

구 관계자는 “지원금 지급으로 불법 고정광고물 자진정비를 유도함으로써 정비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교통공사, 예술회관역 에스컬레이터 벽면에 ‘안심 아트미러’ 설치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교통공사는 어제(25일) 남동구청과 남동경찰서와 함께 인천도시철도 1호선 예술회관역 에스컬레이터 벽면 3개소에 ‘안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