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활용 방안 놓고 지역 주민 간 갈등
인천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6-11, 수정일 : 2019-06-11
중구 연안동 자생단체협의회는 오늘(11일) 중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1국제여객터미널 용역결과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깆고 있다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올해 말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에 따라 문을 닫는 기존의 제1국제여객터미널 활용 방안을 놓고 의견 대립이 지역 주민 간 갈등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천 중구 연안동 자생단체협의회는 오늘(11일) 중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연안여객터미널로 활용하자는 옹진군과 시민단체 주장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이들 자생단체들은 "제1국제여객터미널 부지는 지역의 랜드마크로 만들어 인구 유입을 유도하고 지역경제 공동화를 방지하고자 공익적 차원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제1국제여객터미널 활용 방안 용역과정에 한 번도 참여하지 않은 옹진군이 이제 와서 용역결과 이행을 저지한다면 13만 중구민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함께 “인천시 및 인천항만공사의 조속한 사업추진과 더불어 제1국제여객터미널 이전사업과 관련해 어떠한 시민단체도 연안동지역 주민의 의견에 우선할 수 없으며 연안동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사업을 추진할 것을 관련기관에 당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2015년 6월부터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인천시, 중구, 내항 재개발 비상대책위원회 등과 민관합동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용역을 통해 중구 연안동에 있는 제1국제여객터미널 활용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터미널 부지를 매각해 해안특화상가가 포함된 주상복합을 건립할 계획입니다.

제1국제여객터미널의 감정가는 부지(5만3천200㎡)와 건물(2만5천500㎡)을 합쳐 1천140억원입니다.

이 방안에 대해 100개 섬으로 이뤄진 인천 옹진군과 지역의 일부 시민단체는 올해로 24년째 사용 중인 인천 연안여객터미널이 너무 낡고 좁다며 항만공사가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매각하지 말고 연안여객터미널로 전환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