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현장907]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반대 격화…주민들 “이게 살고 싶은 도시냐”
11일 인천시청 정문 앞에서 동구 주민 600여 명이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한웅희 기자>

[현장907]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반대 격화…주민들 “이게 살고 싶은 도시냐”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경인방송 ‘현장 907’ 시간입니다.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에 반대해온 인천시 동구주민들이 발전소 백지화를 촉구하며 강경 투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사업 주체인 인천연료전지가 발전소 공사를 강행한데 따른 것인데요.

인천시에는 “시장이 시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중재가 아닌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다섯 번째 집회 현장을 한웅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현장음]  “시장 나와라! 나와라! 나와라! 나와라! 이게 살고 싶은 도시야? 대화는 해줘야 될 거 아냐.”

오늘(11일) 낮 12시 인천시청 정문 앞.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에 반대하는 동구 주민들은 철문을 사이에 두고 경찰과 대치했습니다.

초등학생과 노인, 갓난아이를 안고 온 부모 등 주민 600여 명은 발전소 백지화를 촉구했습니다.

[녹취/김수연 서흥초등학교 6학년]  “지금 아직 문제점에 대해서도 정확한 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채로 주민들의 동의도 받지 않았습니다.”

22일째 시청 앞에서 단식 농성을 이어오고 있는 김정호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공동대표는 “실질적인 해경 방안 없인 단식 중단도 없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김종호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공동대표]  “주민들에게 알리지도 않고 추진된 점. 환경과 안전검증이 부족한 점. 주거지 200m 발전소 건립은 시기상조라는 주장이, 우리가 납득할 수 있도록 바로 잡아달라는 것이 억지 주장입니까.”

주민들은 갈등을 중재해 왔던 인천시에 대해서도 날 선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녹취/김효진 비대위 집행위원장]  “전임 시장 시절 이뤄진 일이라, 정부의 허가를 받은 일이라, 인천시에게는 권한이 없다 라는 말 뒤에 숨어서 인천연료전지와 주민들의 싸움으로 몰아가고 있습니다. 6개월째 인천시는 똑같은 말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현재 “전임 정부에서 추진된 일이며, 행정 권한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주민들과의 소통 부재에 대한 여론은 주민은 물론 시민사회단체와 정치권까지 확산됐습니다.

시민사회단체는 내일부터 단식 동참을 선언했고, 안상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과 이정미 정의당 의원도 집회 현장을 찾아 백지화를 지지했습니다.

한편, 인천시 중재로 8차에 걸쳐 진행된 민관협의체는 최근 갈등 중재에 실패하며 위원장이 사퇴한 상태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2019년 6월18일 인천모바일

[경인방송=문희봉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 뉴스 [인천소식]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명백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