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대화 창구 시급...인천연료전지 "매몰비용 보전 전제 공사 중단" vs 주민들 "공사 강행 꼼수"
인천 / 사회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19-06-18, 수정일 : 2019-06-18
Print Friendly and PDF
18일 인천시청 앞에서 열린 '인천연료전지 규탄 기자회견' <사진제공=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가 손실비용 보전을 전제로 공사 중단 수용의사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공사를 강행하려는 꼼수에 불과하다며 연료전지 측의 제안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한웅희 기자의 보도합니다.


(기자)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미 5개월 이상 공사가 중단돼 손실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며 "더 이상 사업 중단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매몰비용 보전을 전제로 한 일정 기간의 공사 중단은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전영택 인천연료전지(주) 대표]



 "사업 무산에 따른 매몰비용 보전대책이 마련된다면, 결과의 구속력이 부여되는 2~3개월의 시민 숙의과정을 진행하는 방안을 수용하겠으며, 이 기간 중에는 다시 공사를 유예하겠습니다."


인천연료전지에 따르면, 그 동안 사업을 위해 사용한 비용은 최대 140억 원에 달합니다.


주민 숙의과정에 따라 사업이 무산될 경우 지출된 매몰비용은 보전해줘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전 대표는 다만 "숙의과정은 8월에 예정된 동구청의 도로굴착허가 심의 이전까지는 종료돼야 한다"는 의견도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동구 주민들로 구성된 발전소 건립 반대 비대위는 "공사를 강행하려는 꼼수에 불과하다"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비대위는 최소 3개월의 안전ㆍ환경 검증을 거쳐 1개월의 시민 숙의를 요구해 왔지만, 8월까지는 불과 2달도 채 남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매몰비용에 대해선 숙의 결과가 나온 이후 관계 기관과 지역사회가 협의할 사항이라며 연료전지 측의 제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



 "매몰비용은 책임 공방이 있는 거잖아요. 매몰비용이 얼마 발생했는지, 어디에 책임이 있는 건지. 이건 협의 전제조건으로 할 수 없는 거죠. 협의를 안 하겠다고 한 것과 똑같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거예요."


비대위는 인천시와 동구청에 연료전지를 제외한 '안전ㆍ환경 민관조사위원회' 구성을 제안할 방침입니다.


좀처럼 좁혀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양측의 입장차.



갈등 해결을 위해선 서로의 오해를 풀 수 있는 대화 창구가 시급해 보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