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동구 수소연료발전소 건설 갈등 '민관조사' 합의...변곡점 여부 '주목'
인천 / 정치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19-06-19, 수정일 : 2019-06-19
19일 인천시(왼쪽, 신봉훈 시 소통협력관)와 동구(가운데, 허인환 동구청장), 비대위(김종호 발전소 건립반대 비대위 공동 대표)가 '안전ㆍ환경 민관조사위원회 구성추진 3자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웅희기자>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인천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을 놓고 주민 비대위와 인천시, 동구 등 3자가 안전성 조사를 위한 민관조사위원회 구성에 합의했습니다.


이로써 30일 동안 이어진 단식 농성은 중단됐습니다.


하지만 사업당사자인 인천연료전지는 3자 합의에서 빠져, 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와 동구, 발전소 건립 반대 비대위는 안전ㆍ환경 민관조사위원회를 구성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3자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수소발전소 사업에 대한 입장을 다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합의와 함께 30일 동안 이어진 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의 단식 투쟁도 중단됐습니다.


이들은 합의에 참여하지 않은 인천연료전지에 적극적인 조사 협조를 요구했습니다.


[녹취/김종호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비대위 공동대표]

 

 "3자는 안전ㆍ환경 민간조사위원회의 활동에 대한 인천연료전지 주식회사의 적극적 협조와 조사 기간 중 공사 중단을 요구하며, 조사 기간에 대한 협의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


하지만 연료전지가 요구한 매몰비용 보전 대책에 대한 계획은 없어 협의 참여 여부는 미지수입니다.


[녹취/허인환 동구청장]

 

 "발전사업에 대해서는 허가권자는 저희 동구청이 아니고 산자부 중앙정부에 있습니다. 민간 업자기 때문에 구라던가 이런 쪽에서는 매몰비용에 대한 대책은 없습니다."


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


이런 가운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추진 과정에 대한 문제는 정치권으로도 공론화될 전망입니다.


비대위는 6차 총궐기에서 "동구주민들은 인천연료전지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를 동구를 넘어 인천지역으로 확대해 투쟁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총궐기에 참여한 심상정 정의당 국회의원은 "안전성이 완전히 검증된 이후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당이 전면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심상정 정의당 의원]

 

  "한수원, 산자부, 중앙정부 차원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가 굉장히 많지 않습니까. 정의당이 국회에서 중앙정부가 주민들의 안전을 책임질 수 있도록 법 개정이라던지, 중앙정부의 판단을 바꾸는 데 있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바른미래당 인천시당도 성명을 통해 "이제는 정부가 수소연료발전소 문제에 답할 차례"라며 "주민 공청회 등 주민 수용성을 높이고, 안전성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제도와 절차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년 째 이어지고 있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갈등. 이번 3자 합의가 변곡점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