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화력발전소 위치한 인천 옹진군 등 7개 시·군 국회 의원회관서 행정협의회 창립
인천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6-24, 수정일 : 2019-06-24
Print Friendly and PDF
인천 옹진군과 충남 보령시·태안군, 강원 동해·삼척시, 경남 하동·고성군은 오늘(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화력발전소 소재 지방자치단체 행정협의회'를 창립한 뒤 기념촬영을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화력발전소가 위치한 인천 옹진군 등 7개 시·군이 지역자원시설세 인상 등을 위해 공동 대응키로 했습니다.

인천 옹진군과 충남 보령시·태안군, 강원 동해·삼척시, 경남 하동·고성군은 오늘(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화력발전소 소재 지방자치단체 행정협의회'를 창립했습니다.

창립식에는 화력발전소 소재 지방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은 안상수·여상규·안상수·김태흠·정점식·성일종·김삼화 의원, 옹진군의회 조철수의장과 김택선·백동현의원, 지역 주민 등 약 3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행사는 행정협의회 창립 추진 및 경과 소개, 규약 설명, 초대 회장인 인천 옹진군수의 창립선언문 낭독, 협약서 서명 등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협의회는 수력·원자력 발전보다 현저히 낮은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인상, 발전소 기본지원 사업비의 현실성 있는 단가 책정, 미세먼지 대책 추진 및 주민 건강권과 환경권 보장 등을 정부에 건의키로 했습니다.

초대 회장으로 선임된 장정민 인천 옹진군수는 "화력발전소 소재 지역 주민들은 국가발전에 필요한 시설이라는 이유로 미세먼지, 석탄재 분진 등 피해를 감수해 왔다"며 "발전소 주변 지역을 살기 좋은 명품지역으로 만들기 위해 공동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들 시·군은 화력발전소로 인한 환경오염 피해 등에 공동으로 대처하자며 지난해 11월부터 행정협의회 구성을 논의해 왔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