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U-20 월드컵 골든볼' 이강인, 30일 고향팀 인천유나이티드 홈경기 온다
인천 / 스포츠 강신일 (riverpress@ifm.kr) 작성일 : 2019-06-26, 수정일 : 2019-06-26
Print Friendly and PDF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2019 FIFA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자 이강인(발렌시아CF)이 오는 30일 인천유나이티드 홈경기를 방문합니다.


인천 구단은 오늘(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강인은 사인회, 시축과 함께 하프타임 친필 사인볼 선물 등의 행사를 통해 인천 팬들에게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강인은 만 6세였던 지난 2008년부터 3년간 인천 U-12에 몸담은 후 스페인으로 건너가 지금의 소속팀인 발렌시아CF에 안착했습니다.


최근 폴란드에서 진행된 U-20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의 준우승 신화를 이끄는 한편 대회 골든볼을 수상하며 자신의 이름을 전 세계에 알렸습니다.


당초 인천 구단은 이강인과 지난 15일 전북전 홈경기 방문을 협의했지만, 대한민국 대표팀이 4강을 넘어 결승까지 진출하며 무산됐습니다.


그러나 U-20 월드컵을 마치고 귀국한 이강인은 바쁜 국내 일정을 소화하는 와중에도 인천 구단과 다시 협의에 나섰고 결국 30일 강원전 홈경기 방문을 확정했습니다.


이강인은 인천 팬들을 위한 다양한 팬 서비스에 나설 예정입니다.


먼저 당일 오후 6시부터 6시 30분까지 E석 블루카페에서 팬 대상 사인회를 진행합니다.


사인회는 선착순으로 진행되며, 게이트는 오후 5시에 열립니다.


이어 이강인은 하프타임에 다시 그라운드에 나타나 인천 팬들에게 인사를 나눈 뒤 친필 사인이 담긴 유니폼과 사인볼을 선물하는 등 팬 서비스에 나설 예정입니다.


인천 구단 관계자는 "인천 유스 시스템을 거쳐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강인이 인천 팬들께 인사를 전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는 만큼 많은 팬 여러분께서 자리를 함께 빛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강신일 riverpres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