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제 / 서예지 인천대 연구원, 바이러스로 발암물질 감시 가능한 원천 기술 개발
인천대 서예지 연구원
인천대학교

서예지 인천대 연구원, 바이러스로 발암물질 감시 가능한 원천 기술 개발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인천대학교 화학과 서예지(24) 연구원이 바이러스를 이용해 발암물질인 아질산염의 새로운 검출법을 제시한 연구 결과를 세계적 학술지에 최근 발표했습니다.

서 연구원의 논문은 세계적 학술지 바이오센서스 앤드 바이오일렉트로닉스(Biosensors & Bioelectronics, IF 7.476) 인터넷 판에 최근 게시됐습니다.

아질산염은 육류가공 식품이 검은색으로 변하게 돼 상품 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되는 발색제이나, 발암물질로 알려져 실시간으로 감시하는 기술에 대한 요구가 컸습니다.

이와 같은 바이러스는 저비용 대량생산이 가능하고 다양한 물질의 검출 또한 가능해 첨단 센서 산업에 파급효과가 기대됩니다.

mansong2@ifm.kr

Check Also

인천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노조, 김우식 사장 갑작스런 사임에 외압 의혹 제기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인천도시공사 노조가 최근 김우식 사장의 갑작스런 사임이 뉴스테이 등 인천시 핵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