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제 / 동북아 최초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 오픈…전체 부지 축구장 46배 크기
전필립 파라다이스그룹 회장이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오픈행사에 "전세계인이 즐기는 복합리조트로 만들 것" 포부 밝혀.
전필립 파라다이스그룹 회장이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오픈행사에 "전세계인이 즐기는 복합리조트로 만들 것" 포부 밝혀.

동북아 최초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 오픈…전체 부지 축구장 46배 크기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앵커)

동북아 최초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 시티(PARADISE CITY)’가 오늘(20일) 공식 개장했습니다.

전체 부지가 축구장 46배 크기인 파라다이스시티는 한국 관광산업을 이끌 랜드마크가 될 전망입니다.

(기자)

동북아 관광 랜드 마크가 될 파라다이스시티.

전체부지는 축구장 46배 크기인 33만㎡(약 10만 평)규모로 1단계 투자규모만 1조3천억 원입니다.

2014년 11월 착공해 1차로 호텔과 외국인전용카지노 그리고 컨벤션 시설을 이번에 개장했습니다.

내년 상반기에는 플라자, 스파, 클럽, 공연장이 완공될 예정입니다.

1차 개장한 파라다이스시티는 서양의 전통 건축 양식을 동양적인 콘텐츠로 접목해 세계인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스타일이 핵심입니다.

특히 2천700여 점의 국내외 유명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돼 거대한 미술관을 연상케 하고 있습니다.

이번 파라다이스시티 개장으로 현재 2.5%에 머물고 있는 국내 관광산업이 선진국 수준인 4%까지 높이는데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필립 파라다이스그룹 회장]

“동북아 최초 복합리즈토로 출발하는 파라다이스 시티는 대한민국 위상을 높이고 전 세계인이 즐길 수 있는 한류의 대표여행지로 만들어가겠다.”

파라다이스그룹은 개장 초기 연 150만 명이 방문할 것으로 추산했으며, 50년간 운영을 통해 78만 명의 고용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8조2천억 원의 생산 유발 효과와 3조2천500억 원의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영종도가 제2의 라스베이거스로 부상할게 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안재균입니다.

ajk@ifm.kr

Check Also

완/2017년 6월 23일 모바일뉴스

[경인방송=이원구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뉴스 [인천소식] ■인천시, LH·항만공사와 내항 1·8부두 항만재개발사업 공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