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15개월 아이 팔 들어올려 팔꿈치 탈골…보육교사 송치
경찰로고
경찰로고<경인방송 DB>

15개월 아이 팔 들어올려 팔꿈치 탈골…보육교사 송치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평택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A 여성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A씨는 지난달 16일 오전 평택시 소재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로 재직하면서 원생 15개월 B군의 양팔을 잡고 위로 번쩍 들어 올려 왼쪽 팔꿈치 뼈를 빠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교사는 경찰 조사에서 “점심을 먹으러 교실로 가야 하는데 아이가 자꾸 뿌리쳐서 팔을 잡고 들어 올린 것뿐 학대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집 CCTV 분석 결과 추가 학대는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학대 상습성은 없지만, 양팔을 잡고 들어 올려 아이를 다치게 했기 때문에 유죄로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동물 복지를 실천하는 산란계 농장의 모습 (사진= 구민주 기자)

살충제 계란 사태 대안은 ‘동물복지’…”환경 바꿨더니 건강한 알이”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비좁은 우리에서 닭을 키우는 ‘밀집사육’의 문제점이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