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제주, 연정으로 사드 위기 극복 ‘한 뜻’
26일 오후 제주 스위트호텔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남.북부 기우회 제주도 정례회'를 찾은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26일 오후 제주 스위트호텔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남.북부 기우회 제주도 정례회'를 찾은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경기-제주, 연정으로 사드 위기 극복 ‘한 뜻’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와 제주도가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방한 금지령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제주도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 ‘연정’ 정신으로 상호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도에 따르면,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어제(26일) 오후 제주도에서 경기지역 오피니언 리더 모임인 기우회 회원 80여명과 ‘경기도 기우회 제주도 정례회’를 열었습니다.

기우회가 타 지역에서 열리기는 지난 1991년 설립 이후 26년 만에 처음으로, 국내 관광과 교류협력 활성화 차원에서 제주도에서 열었으면 한다는 남 지사의 제안으로 이뤄졌습니다.

남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어려울 때 서로 힘을 합하는 게 연정의 정신”이라며 연정을 통한 위기 극복을 강조했습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경기도와 시군, 지역단체, 공공기관들이 제주도와 실질적인 교류 협력 관계를 맺어가면 서로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뜻을 같이했습니다.

기우회는 오늘(27일)은 올레길, 제주 해군기지, 동문시장 등을 방문해 제주 관광 활성화에 나설 예정입니다.

앞서 양 도는 지난 2015년 8월 상생협력을 체결하고 ▲일자리 창출 ▲신성장 산업 ▲농산물 유통판매 ▲도민 교육과 공무원 교류 ▲관광 등 모두 5개 분야 32개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공재광 평택시장.

평택시, 삼성 평택캠퍼스 농산물 직거래 장터 개장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평택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가 열렸습니다. 내일(22일)까지 열리는 이 장터에는 관내 22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