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다가구 주택도 ‘상세주소’ 부여한다”…광명시, 도로명주소법 개정
광명시가 단독으로 다가구 주택에서 상세 도로명주소를 부여받기 위해 건물소유자 등 신청뿐 아니라 시장 직권으로도 할 수 있게 도로명주소법 개정을 이끌어냈다. 사진은 양기대 광명시장.
광명시가 단독으로 다가구 주택에서 상세 도로명주소를 부여받기 위해 건물소유자 등 신청뿐 아니라 시장 직권으로도 할 수 있게 도로명주소법 개정을 이끌어냈다. 사진은 양기대 광명시장.

“다가구 주택도 ‘상세주소’ 부여한다”…광명시, 도로명주소법 개정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광명시가 단독으로 다가구 주택도 아파트처럼 상세주소를 부여하는 제도를 적극 활용하는 도로명주소법 개정을 이끌어냈습니다.

시는 지난해 2월부터 경기도와 중앙부처에 법령 개정 등 제도 개선을 꾸준히 요구해 지난 3월 개정된 도로명주소법이 공포됐습니다.

기존에는 단독‧다가구 주택에서 상세주소를 부여받기 위해서는 건물 소유자나 임차인의 신청이 있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주소법 개정으로 인해 시장이 기초조사를 통해 직권부여하는 방식도 병행 할 수 있게 됐습니다.

개정 법률이 오는 6월 21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앞으로는 시장이 직권으로 기초조사를 하고 소유자나 임차임의 이의 신청 등의 절차를 거치면 상세주소를 부여받을 수 있게 됩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공재광 평택시장.

평택시, 삼성 평택캠퍼스 농산물 직거래 장터 개장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평택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가 열렸습니다. 내일(22일)까지 열리는 이 장터에는 관내 22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