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거래처 두둔했다고” 직장 상사가 각목 폭행
화성서부경찰서.
화성서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거래처 두둔했다고” 직장 상사가 각목 폭행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한 중소기업 영업직원이 납품대금을 받을 시기를 두고 대화하던 중에 거래처를 두둔했다는 이유로 직장 상사로부터 각목으로 폭행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도 화성서부경찰서는 패널 업체 영업직원 39살 A씨가 같은 회사 상무 40대 B씨로부터 폭행당했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2시쯤 거래처인 화성시의 한 철거회사 주차장에서 B씨로부터 각목으로 머리 뒷부분을 수차례 가격당했습니다.

쓰러진 A씨는 양손으로 머리를 부여잡고 고통스러워 하다가 B씨 등에 의해 차량에 태워졌습니다.

경찰은 사건 현장 CCTV을 살펴보는 한편 목격자 조사도 벌일 방침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도청사.

경기도, 빅데이터 분석 통해 소방공무원 처우 개선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도는 빅데이터 분석 작업을 통해 소방공무원들의 처우 개선에 필요한 대안을 마련한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