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안산 세월호 합동분향소 관리 직원 숨진 채 발견…유서 남겨
안산단원경찰서
안산단원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안산 세월호 합동분향소 관리 직원 숨진 채 발견…유서 남겨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안산에서 세월호 합동분향소를 운영하고 관리하는 하청업체 소속 직원이 분향소 안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어제(11일) 오후 9시 2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51살 A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씨는 안산시로부터 분향소 운영을 위탁받은 하청업체 소속 임시 직원으로 지난 7월부터 근무해왔습니다.

경찰은 A씨 상의 주머니에서 자필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보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의정부지방법원

검찰 불기소 판단에 논란 일었던 동급생 성추행 사건, 법원 ‘장난 아니다’ 유죄 인정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납득하기 어려운 검찰의 불기소 결정으로 공분을 샀던 고등학교 동급생 성추행 사건 기억하실텐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