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안산 세월호 합동분향소 관리 직원 숨진 채 발견…유서 남겨
안산단원경찰서
안산단원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안산 세월호 합동분향소 관리 직원 숨진 채 발견…유서 남겨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안산에서 세월호 합동분향소를 운영하고 관리하는 하청업체 소속 직원이 분향소 안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어제(11일) 오후 9시 2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51살 A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씨는 안산시로부터 분향소 운영을 위탁받은 하청업체 소속 임시 직원으로 지난 7월부터 근무해왔습니다.

경찰은 A씨 상의 주머니에서 자필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보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파주시청

파주시, 軍 추진한 “선유리 육군관사 진출입로 공사” 완료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 파주시는 국방부가 문산읍 선유리 일원에 추진한 육군 ‘문산 관사’ 건설 사업이 진출입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