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검찰 형사조정 도중 50대 남성 대상자 화장실서 목매 숨진채 발견
인천지검 부천지청
인천지검 부천지청 <사진=경인방송 D.B>

검찰 형사조정 도중 50대 남성 대상자 화장실서 목매 숨진채 발견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형사조정을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한 50대 남성이 청사 내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어제(11일) 오후 1시쯤 부천시 상동 인천지검 부천지청 청사 3층 화장실 좌변기 칸에서 59살 A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검찰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습니다.

A씨는 올해 6월 쌍방폭행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사안이 경미하다고 판단한 검찰은 A씨와 상대방을 바로 재판에 넘기는 대신 형사조정에 회부했고, A씨는 조정 도중 화를 내고 나가 오후에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1 인천 서구, 고병원성 AI 유입차단을 위한 선제적 대응 최우선

인천시, AI확산 방지 위해 해넘이 행사 취소 … 정서진 해넘이 축제 등 취소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전북과 전남 등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가운데, 인천시가 AI확산 방지를 위해 계획한 해넘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