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최성 고양시장, ‘지자체장 사찰의혹’ 이명박.원세훈 고소…박원순 시장과 공동대응
최성 고양시장, 이명박ㆍ원세훈 고소
최성 고양시장, 이명박ㆍ원세훈 고소<사진=고양시>

최성 고양시장, ‘지자체장 사찰의혹’ 이명박.원세훈 고소…박원순 시장과 공동대응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야당 지자체장들을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성 고양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박원순 서울 시장을 만나서는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사찰 추정 문건에 적시된 다른 지자체장들과 공동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한준석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최성 고양시장이 서울중앙지검에 국정원법 위반 혐의 등으로 이 전 대통령과 원 전 원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지난달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이명박 정부 시절 야당 지자체장 사찰 의혹을 제기한 지 10여일 만입니다.

2011년 국정원이 생산한 것으로 보이는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운영 저해실태와 고려사항’이라는 제목의 문건에는 최성 시장에 대해 ‘박원순 유착 행보’를 보였다고 적혀 있습니다.

최 시장 외에 안희정 충남지사와 최문순 강원지사는 포퓰리즘 정책 남발 단체장으로, 강운태 당시 광주시장과 송영길 당시 인천시장은 대북정책 불신 단체장으로 분류했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좌파단체를 편향 지원한다고 기록했습니다.

문건은 이어 이들에 대한 적극적인 제어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구체적 방법에 대해서는 예산 삭감이나 재정운영 실태 감사 등을 제시했습니다.

최 시장은 이 문건대로 자신과 고양시에 대한 정치.행정.재정적 압박이 가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시장은 이미 고소장을 낸 박원순 서울 시장과는 공동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박 시장은 최 시장의 제안에 대해 “저와의 관계 때문에 사찰 대상이 된 것에 대해 책임을 느낀다”며 공동 대응에 대한 입장을 같이 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이재정 경기교육감이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남은 임기 주력 사안 등을 말하고 있다(사진= 경기도교육청 제공)

고교 무상급식 뜨거운 논란…이재정 교육감 “무상교육이 우선돼야”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최근 고등학교 무상급식 논란이 뜨겁습니다. 경기도 일부 지자체가 고교 무상급식을 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