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 부친 살해 피의자 ‘혐의’ 시인… 경찰, 우발살인에 무게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41살 허 모 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41살 허 모 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양평경찰서 제공>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 부친 살해 피의자 ‘혐의’ 시인… 경찰, 우발살인에 무게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의 부친이자 김택진 대표의 장인을 살해한 혐의로 검거된 40대가 주차 시비로 범행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도 양평경찰서는 27일 새벽 피의자 41살 허 모 씨가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그가 부동산 일을 보러 양평 현장에 갔다가 주차 문제로 시비가 붙어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말했지만 범행동기에 대한 신빙성은 낮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다만 경찰은 범행 현장이 숨진 윤 씨의 자택 주차장인데다가, 피의자 허 씨가 현장에 남은 혈흔조차 치우지 않았고 자신 소유의 차량을 이용해 이동한 점 등으로 미뤄 우발적인 살인이라는 점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허 씨는 범행 도구에 대한 진술은 하지 않아, 계획 살인을 가늠할 수 있는 흉기를 미리 준비했는지에 대해서 경찰은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허씨는 수도권 일대 토지를 개발해 분양하는 부동산 컨설팅업을 하고 있으며, 숨진 68살 윤 모 씨 자택 인근에서 건축 중인 주택 공사의 현장 업무를 담당하고 있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이동화 도의원.

이동화 경기도의원, “1인 가구에 맞춘 경기도 정책 전환 시급”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급증하는 경기도 1인 가구에 맞춘 경기도 정책 전환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오늘(20일) 열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