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사용기한 초과 등”…경기도특사경, 불량 한약재 취급소 78곳 적발
경기도특별사법경찰이 한약재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이 한약재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사용기한 초과 등”…경기도특사경, 불량 한약재 취급소 78곳 적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비규격 한약재는 물론 사용기한이 경과한 한약재 등 불량 한약재를 유통.판매.사용한 한약재 취급소가 경기도 단속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10월24일부터 11월3일까지 도내 한약재 취급소 441곳을 대상으로 한약재의 제조.유통.관리 실태를 점검한 결과, 모두 78곳에서 약사법 위반 등이 적발됐다고 밝혔습니다.

위반 내용은 ▲사용기한이 경과한 한약재 일부 사용 42곳 ▲비규격 한약재 사용 19곳 ▲한약도매상 업무관리자 미배치 7곳 ▲한의사 미처방 임의조제 2곳 ▲무면허자 한약조제 2곳 ▲기타 6곳 등입니다.

주요적발 사례를 보면, A원외탕전실의 경우 비규격 한약재인 산조인 등 8종 약 1.7톤을 한약조제에 사용하기 위해 보관하다가,

B한약도매상은 비규격 한약재와 사용기한이 경과한 팔각향 등 28종을 판매하다 덜미가 잡혔습니다.

도 특사경은 적발 업소 가운데 약사법을 위반한 62곳은 형사입건하고, 의료법을 위반한 16곳은 해당 시.군에 위반사실을 통보할 예정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청사.

베이비부머 세대 지원…경기도 생활기술학교 첫 수료생 138명 배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베이비부머 세대의 인생2막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한 ‘경기도 베이비부머 생활기술학교’ 첫 수료생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