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시도교육감협의회 “국정원 교육감 불법사찰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

시도교육감협의회 “국정원 교육감 불법사찰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오늘(6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지시로 이뤄진 국정원의 교육감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시도교육감협의회는 성명을 통해 “당시 최윤수 국정원 2차장이 국정원 7국을 동원해 전국의 교육감들을 불법으로 사찰했다”며 “이는 국가 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하고 민주주의와 교육자치를 능멸한 행위”라고 강조했습니다.

시도교육감협의회는 그러면서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지난해 3월 말 국정원에 ‘정부 시책에 비판적인 교육감을 상대로 실질적으로 견제가 가능한 내용을 정교하게 파악해 보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국정원은 진보 성향의 교육감이 있는 교육청의 발탁 인사나 수의계약 내용 등을 면밀히 분석해 논란이 될 만한 사안을 우 전 수석에게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수도권 교육감들 “내년 정기감사 사립유치원 포함시킬 것”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오늘(15일) 인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가 국회에서 진행됐습니다. 위원들은 사립유치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