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유정복 인천시장 “석탄재 비산사고 소홀 대처는 주민 무시하는 것”…남동발전 피해 해결 특단의 대책요구
유정복 인천시장이 13일 영흥화력발전소에서 열린 '회처리장 주민 집회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 “석탄재 비산사고 소홀 대처는 주민 무시하는 것”…남동발전 피해 해결 특단의 대책요구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유정복 인천시 시장이 최근 영흥화력발전소 운영에 따른 석탄재와 석탄가루가 날려 주민 피해를 보고 있는 소장골(외1리)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유 시장은 이날 피해 발생경위와 수습상황 등 한국남동발전의 설명을 듣고 지역주민이 피해 대책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를 점검하고 남동발전에 신속한 대책을 요구했습니다.

유 시장은 “이번 석탄재 비산사고에 소홀히 대처해 주민들이 추운날씨에 집회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은 의지가 약하거나 주민들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한국남동발전은 영흥도 주민입장에서 재발 방지대책을 강구하고 신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ajk@ifm.kr

Check Also

검단신도시 학교 대란 피했다…교육부, 4개 학교 신설 허가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분양공고 문제로 한 차례 반려됐던 검단신도시 4개 학교 신설이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중투심)의 문턱을 넘었습니다. 인천시교육청은 오늘(12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