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화성시 “수도권서도 싱싱한 새꼬막 맛볼 수 있어요”
백미리 어촌계에서 새꼬막 채취 후 선별하고 있는 모습. <사진= 화성시>

화성시 “수도권서도 싱싱한 새꼬막 맛볼 수 있어요”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화성시는 서해안 갯벌에서 고부가가치 품종인 새꼬막 대량양식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새꼬막은 주로 남해안 일대 수심 10m 부근에서 5cm 크기로 자라는 어패류로, 성장이 빠르고 채취가 쉬우면서도 바지락보다 2배 이상 가격이 비쌉니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우정.서신 지역 갯벌에 어린꼬막 186톤과 바지락, 가무락, 맛조개 등 모두 2천104톤을 살포하고 양식어장 개발에 힘써 왔습니다.

이 중 백미리 어촌계가 새꼬막 양식에 성공하면서 지난 달부터 본격 채취를 시작했습니다.

채인석 화성시장은 “새꼬막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는 반면 전국 생산량이 감소하고 있어 이번 양식사업의 성공으로 어가 소득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찰 경무관 승진 ‘본청·서울청’ 쏠림..인천경찰은 또 제외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경찰의 별으로 불리는 경무관 승진에서 인천이 또 다시 제외됐습니다. 경찰청은 오늘(13일) 총경급 15명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