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S종합병원 리베이트 사건은 빙산의 일각 … ‘간납업체’ 등 리베이트 꼼수 뿌리 뽑아야

S종합병원 리베이트 사건은 빙산의 일각 … ‘간납업체’ 등 리베이트 꼼수 뿌리 뽑아야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인천의 한 종합병원 원장이 리베이트 혐의로 입건되자 업계에선 빙산의 일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법당국의 감시를 피해 리베이트 수법이 다변화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일명 ‘간납업체’를 이용한 뒷돈 챙기기 정황도 드러나고 있습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특정 의약품을 대가로 금품 등을 제공하는 제약 리베이트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닙니다.

사법당국이 제약사와 병의원을 함께 처벌하는 ‘쌍벌제’를 도입했지만,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오히려 수법은 더 지능적이고 다양해졌습니다.

경찰에 적발된 서구 S종합병원은 의약품 도매상이 병원과 제약사를 개별 접촉한 사례입니다.

병원 납품을 조건으로 제약사로부터 약 값을 할인받고, 이 중 일부를 병원장 등에 직접 전달했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이 도매상은 병원과의 첫 거래를 의미하는 일명 ‘랜딩(=첫 거래)’을 전문으로 하는 업체입니다.

경쟁이 치열한 복제약을 병원 처방 리스트에 올리기 위한 첫 거래 업체의 리베이트 영업은 관행이라는 게 업계의 공통된 반응입니다.

최근에는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중간 납품업체의 약자인 일명 ‘간납업체’를 이용한 뒷돈 챙기기 정황도 드러나고 있습니다.

종합병원 대부분 중간납품 업체를 이용했고, 상당수는 병원장이 사실상 소유하고 있거나 친인척을 앞세워 영업 중입니다.

실제 부천의 한 종합병원의 중간납품 업체는 이사장의 딸이 운영 중이고, S종합병원은 병원 고위 관계자가 소유한 업체에 컨설팅 비용을 지불했습니다.

이는 불필요한 중간단계를 거치면서 가격 부풀리기에 이용되고 결국 비자금 조성의 수단이 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보건의료노조도 성명을 통해 “불법 리베이트는 단순한 공금 유용의 문제를 넘어 건강보험 재정을 갉아 먹는 일”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한 검찰의 엄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사법당국의 감시를 피해 반복되는 의료계 리베이트 관행에 대해 검찰이 이번엔 그 고리를 끊을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안전산업박람회 14일 개막…경기도 주제관 운영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행정안전부와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 주최하는 ‘제4회 대한민국 안전산업 박람회’를 내일(14일)부터 사흘동안 고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