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선택 6.13 관전 포인트]성남시장 선거…포스트 이재명은 누구(?)
성남시 청사 전경
성남시 청사 전경<사진= 경인방송 DB>

[선택 6.13 관전 포인트]성남시장 선거…포스트 이재명은 누구(?)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무작위 순서로 경기도내 단체장 선거의 주요 관전 포인트를 짚어보는 시간입니다.

오늘은 대혼전이 예상되는 성남시장 선거입니다.

여당이 유리해 보이는 분위기 속에서 포스트 이재명은 누가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구민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성남시장 선거의 가장 큰 관심은 민주당 후보의 수성 여부입니다.

지난 2010년 야권 단일후보로 나선 이재명 후보가 당선된 이후 재선에 성공하면서 기존 보수중심의 정치 지형이 송두리째 바뀐 곳입니다.

하지만, 6월 선거 상황은 예단하기 힘듭니다.

이 시장의 도지사 선거 도전으로 무주공산이 되면서 벌써부터 각 당 후보군들의 물밑경쟁이 치열합니다.

‘이재명 효과’로 다소 여당이 유리하기는 하지만 판교, 분당 등 신도시 유입 인구의 성향에 따라 표심이 유동적이라는 점에서 어느쪽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우선, 여권은 내리 세 번째 성남시장 자리를 지켜낼 지가 가장 큰 관건인 가운데,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출마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윤 수석이 “나가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음에도 여전히 그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김병욱 국회의원도 출마 가능성은 열어둔 상태며, 은수미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 안성욱.이헌욱 변호사, 조신 노무현재단 운영위원도 존재감을 부각하고 있습니다.

지관근 시의원과 조광주 도의원도 출마를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선 형국입니다.

재탈환을 노리는 야권 역시 10여명이 후보군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윤종필 국회의원과 변환봉 변호사, 박정오 전 부시장, 신영수 전 국회의원이 거론되는 가운데, 전략공천의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국민의 당은 김유석 시의회 의장, 장영하 변호사, 정환석 중원 지역위원장, 박윤희 당 부대변인 등이 움직이고 있고,

바른정당에서는 이종훈 전 국회의원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경기도 청사.

경기도, 공유농업 활동가 모집…유.무형 인센티브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독자적인 농정혁신 전략인 ‘공유농업’의 핵심역할을 수행할 활동가를 모집한다고 밝혔습니다. 공유농업은 소비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