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양기대 광명시장, 경기연정? “손대면 터져버리는 봉선화 연정”
양기대 광명시장이 25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경기도시자 공식 출마 기자회견을 했다.

양기대 광명시장, 경기연정? “손대면 터져버리는 봉선화 연정”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양기대 광명시장은 SNS에 “경기연정을 돌이켜보면 아쉬움이 남는다”면서 “진정성이 부족한 연정으로 손만 대면 터져버리는 봉선화 연정”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양 시장은 “남경필표 연정은 의도부터 순수하지 않았다”고 말하면서, “당시 여소야대 구도의 도의회 상황에서 소수당의 한계를 느낀 남 지사가 어려운 상황을 모면하려는 측면이 아니냐”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진정성이 부족한 연정은 여야의 입장이 다를 때마다 파행을 거듭했고, 남 지사가 이를 대권 도전의 발판으로 삼으면서 내실있는 연정을 이뤄내는 데 한계가 있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제도적으로 불안정하고 상호신뢰 없는 연정이 아니라 도민과 함께 호흡하는 참여정치의 시대를 열어가는 진정성있는 연정이라면 계속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새로운 경기위원회’ 공식 출범…이재명 “공정한 경기도 만들 것”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민선 7기 경기도정을 준비할 인수위원회가 공식 출범했습니다. 이재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