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여당 소속 인사 행사만 허락해”…자유한국당 아주대 정치 편향 주장
수원 영화동 소재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모습.<사진=자유한국당 경기도당 제공>

“여당 소속 인사 행사만 허락해”…자유한국당 아주대 정치 편향 주장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아주대학교가 정치인에게 학교시설을 빌려줬다가 정치적 편향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은 오늘(13일) 성명을 내고 “경기도의 대표적 교육기관이라 할 수 있는 아주대의 정치적 편향성이 매우 심각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성명에 따르면 1월 18일 자유한국당이 ‘경기도당 신년인사회’를 아주대 체육관에서 개최하려고 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정치적 행사’라는 이유로 거절 당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10일에는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의 ‘함께한 시간, 역사가 되다’ 출판기념회가 아주대 체육관에서 개최됐습니다.

통상 선거를 앞둔 예비 출마자들의 출판기념회는 유권자들에게 얼굴을 알리고 선거자금을 확보하기 위한 행사로 치부되며, 전 의원은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경기지사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은 “아주대는 자유한국당은 정치적 주체인 정당으로 보면서 특정 정당의 현직 국회의원은 정치인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자유한국당의 통상적인 신년인사회 행사는 불허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사들의 행사를 허락한 아주대의 이중적 처사는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을 위반한 사안”이라고 성토했습니다.

이에 아주대 관계자는 “학교의 방침이 정치색을 띈 행사는 지양하자는 것이었다. 학교입장에서 정치적 계산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전해철 의원의 출판기념회는 출판사에서 연락이 와 통상적인 출판 기념회로 알았고, 이후 전 의원에게 정치적인 발언을 하지 않고 학교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제출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학교는 여당이든 야당이든 정치 관련 행사는 대관을 거절할 계획”이라면서 “출판기념회의 경우 정치적 발언을 하지 않는다면 최대한 대관에 협조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2018년 12월 18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경기도, 교통 소외지역 운행 ‘맞춤형 버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