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시흥서 선배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30대 남성 자수
시흥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시흥서 선배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30대 남성 자수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술자리에서 지인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났던 30대가 범행 후 일주일 만에 자수했습니다.

경기도 시흥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36살 A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씨는 지난 6일 0시 46분쯤 시흥시 모 주점 화장실에서 당시 함께 술자리를 한 사회선배 37살 B씨의 배를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씨는 곧바로 병원 치료를 받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범행 후 달아나 전국을 떠돌던 A씨가 사건 발생 일주일 만인 어제(13일) 오후 변호인을 대동한채 경찰에 자수함에 따라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2018년 12월 18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경기도, 교통 소외지역 운행 ‘맞춤형 버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