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선거 단골 현안 수도권매립지.. 매립지 영향권 주민들 “선거용 정치화 논의 중단하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연합뉴스>

선거 단골 현안 수도권매립지.. 매립지 영향권 주민들 “선거용 정치화 논의 중단하라”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지방선거를 앞두고 수도권매립지공사 이관 논의가 정치권과 일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매립지 영향권 주민들은 모든 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매립지 현안이 선거용, 정치용으로 변질되면서 오히려 직접 영향을 받는 주민들의 의견은 배제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보도에 강신일 기자입니다.

(기자)

수도권매립지 주민지원협의체는 최근 성명서를 내고 “수도권매립지 4자협의체 최종합의문은 무효이며, 즉시 철회하고 원점에서 재논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합의 당시 수도권매립지 피해당사자인 주변 영향지역 주민들이 배제됐다는 이유에섭니다.

협의체는 또 “매립지는 대한민국 국민 절반이 사용하는 국가기반시설로 국가가 관리를 담당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수도권매립지공사의 인천시 이관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매립지공사 인천시 이관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실제 피해지역인 영향권 주민단체가 처음으로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힌 겁니다.

협의체는 서구 오류동과 왕길동, 경서동, 김포시 양촌읍 등 매립지 영향권 지역 4만 명의 대표기구이자 폐기물처리시설 촉진법상 명시된 법적기구입니다.

앞서 서구지역 자생단체인 서구발전협의회는 공사의 인천시 이관을 촉구하는 100만 서명운동에 돌입했습니다.

한국당 민경욱 국회의원도 매립지 공사법 폐지 법률안을 국회에 대표 발의하고, 인천시 지방공사 설립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서명운동과 법안 발의 모두 지역 주민의 뜻이라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오히려 선거를 앞둔 정치행위라는 의혹을 샀습니다.

협의체도 선거를 앞두고 공사 이관이 정치화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인터뷰 – 이주철 수도권매립지지원협의체 사무국장] “매립지관리공사 운영이 적자냐 흑자냐 한 두해 판단으로 정치적 이용할 부분이 아니거든요. 그런데 자꾸만 6.13 지방선거에 초점맞춰서 환경적인 문제나 영향지역 주민의 환경권은 망각한 채 그냥 선거 쟁점으로 이용하려는 행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협의체는 결국 자체 서명운동에 돌입하는 한편 자신들의 요구를 담아 환경부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선거 때마다 정치권의 단골 공약으로 등장하는 매립지 현안.

지역 주민의 정서와 의견을 배제하고 정치화하면서 주민 간 갈등만 증폭시키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경기도 22개 시.군 폭염경보…온열 질환자 잇따라 발생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오늘 하루 종일 후텁지근하고 뜨거운 날씨가 계속 됐습니다. 경기도내 22개 시·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