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양 예비후보 주장은 기본적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것”
경기도 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양 예비후보 주장은 기본적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것”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광역버스 준공영제와 관련해 표준운송원가 산정의 투명성과 합리성이 결여돼 있다고 주장한데 대해 “기본적인 사실 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일방적 주장”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도는 오늘(11일) 해명자료를 통해 “표준운송원가는 경기연구원에서 제시한 것보다 낮게 결정돼 버스업계에 유리하게 과다 산정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도와 버스조합간의 밀실협상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표준운송원가 협상은 ‘준공영제 시행 협약서’를 근거로 별도의 표준운송원가 산정용역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도의회에 사전 보고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양기대 예비후보는 표준운송원가 산정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도가 추진 중인 광역버스 준공영제에 대한 중단을 재차 촉구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GDF 2018’ 폐막…VR.AR산업 글로벌 협력체제 구축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VR.AR 산업의 신기술과 개발 노하우 정보 교류를 위한 글로벌 개발자 포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