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정치 / 김광수 “지방의원 후보자 후원회 허용해야”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사진 김광수 의원 페이스북>

김광수 “지방의원 후보자 후원회 허용해야”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전북 전주시갑)은 오늘(17일) 지방의원 후보자들도 국회의원이나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와 마찬가지로 합법적인 정치자금을 모금해 선거를 치를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정치자금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현행법에 따르면 국회의원, 대통령 선거의 후보자 및 예비후보자,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의 후보자 및 예비후보자, 지방자치단체의 장 선거의 후보자에 한정해 후원회를 설치해 선거비용을 모금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김광수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다른 후보자들과는 달리 지방의회의원 후보자들에게만 후원회 설치가 허용되지 않아 선거자금 전액을 스스로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며 “정치자금법은 정치자금의 적정한 제공과 투명성 확보, 부정 모금 방지를 위한 제도인데 지방의원들에게 후원회를 금지하는 것은 불법적인 자금 수수를 조장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금전적 부담으로 인해 청년·경제적 약자 등이 출마를 포기하고 결국,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특정 계층 중심으로 지방의회가 구성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김 의원은 “발의법안은 지방의회의원 후보자도 공식선거 기간 중에 한해 후원회를 둘 수 있도록 해 선거활동에 소요되는 비용을 합법적으로 조달할 수 있도록 했다”며 “다양한 계층의 주민이 정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필요한 제도를 만들어, 민의가 그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bkh1121@ifm.kr

Check Also

인천경실련, ‘2018년, 인천을 달군 10대 뉴스’ 선정…1위, 민주당 싹쓸이한 ‘기울어진 운동장’ 선거, 기대 반 우려 반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인천경실련)은 오늘(17일) 올해를 달군 인천의 10대 뉴스를 발표했습니다. 인천경실련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번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