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남북교류사업 ‘잰걸음’…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 추진단 운영
남북정상회담 공동선언문 서명식 <사진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제공>

경기도 남북교류사업 ‘잰걸음’…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 추진단 운영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지난달 열린 남북정상회담 이후 지자체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가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자체적으로 전담팀을 구성하는 등 후속조치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구민주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교류협력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경기도 역시 지자체 차원의 후속 조치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사실상 중단됐던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재개에 나선겁니다.

도는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균형발전기획실을 총괄로 하는 7개 팀을 구성하고, 민간자문단 7명도 참여하도록 했습니다.

[인터뷰/ 박신환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

“남북교류 사업은 경기도가 선도적으로 해왔기 때문에 기존의 사업을 점검하고, 판문점 선언에서 밝힌 새로운 사업들이 어떤것들이 있는지 체크해서 준비하자는 차원에서 추진단을 만들었다.”

추진단은 앞으로 정부가 주도하는 사업은 각 사업부서에서 정부와 협력해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입니다.

지난 27일 판문점 선언과 지난 2007년 노무현 정부의 제2차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사항 등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기존에 추진중이거나 중단된 사업은 사업 실행단계에서 균형발전기획실이 담당부서와 협의한 뒤, 북한과 접촉해 협의하고 이후 통일부에 승인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도가 재개를 검토하고 있는 사업은 대북 결핵 치료제 지원, 남북 말라리아 공동방역, 개풍양묘장 조성과 운영 관련 사업 등입니다.

추진단은 신규 사업의 발굴도 추진합니다.

추진단은 팀별로 향후 추진계획을 제출받아 오는 9일 제1차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 예정입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경기도내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8월에 집중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지난해 경기도 내에서 발생한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의 22%는 7~8월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