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박광온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공천 심사 어떤 당보다 엄격했다”…공천 잡음 직접 진화
최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제공>

박광온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공천 심사 어떤 당보다 엄격했다”…공천 잡음 직접 진화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이 6·13 지방선거 후보 공천 과정에서 잡음이 계속되자 “어떤 정당보다 엄격한 기준으로 심사를 진행했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박 도당위원장은 오늘(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당은 엄격한 기준과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지방선거 공천의 원칙으로 삼았고 공천관리위원회는 그 어떤 정무적 판단도 배제하고 원칙에 충실한 선택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경기도당 공천심사 과정에서 김성제 의왕시장과 최성 고양시장, 유영록 김포시장 등 현직 시장들이 경선 후보에도 포함되지 못하면서 잡음이 발생했습니다.

이 가운데 김성제 시장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는 결단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은수미 성남시장 후보의 경우 “현재 중앙당에서 언론보도 내용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철저하게 살피고 있다”고 박 위원장은 설명했습니다.

또 도의원 공천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당의 약세 지역에서 과거에 우리와 함께하지 않았던 분들이 일부 후보로 결정됐다”고 해명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경기도내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8월에 집중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지난해 경기도 내에서 발생한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의 22%는 7~8월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