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오산서 갓난아기 시신 유기한 20대 친모 검거
화성동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오산서 갓난아기 시신 유기한 20대 친모 검거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갓 태어난 아기의 시신을 쇼핑백에 담아 유기한 20대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화성동부경찰서는 사체유기 혐의로 26살 김 모 여성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 3월 중순 오산시의 한 원룸 5층 옥상에서 자신이 출산한 남자아기의 시신을 쇼핑백에 담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건물 미화원은 어제(2일) 오전 11시 37분쯤 이 쇼핑백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특정하고 같은날 오후 6시 15분쯤 오산시의 한 PC방에서 김 씨를 붙잡았습니다.

경찰은 시신을 부검 의뢰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도의회 민주당, “문 대통령 방북 통해 평화와 번영 한반도 시대 열길 기대”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과 관련,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의 관문이 활짝 열리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