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교육감 선거 한 달 남기고 보수 진영 물밑 단일화 시도 최종 무산
6·13 인천시 교육감 선거 대진표 <연합뉴스 제공>

인천시교육감 선거 한 달 남기고 보수 진영 물밑 단일화 시도 최종 무산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인천시교육감 선거를 한 달 앞두고 보수 진영이 시도하던 후보 단일화가 최종 무산될 전망입니다.

물밑 논의 중이던 경선 규칙이 사전에 공개된데다 후보 매수 논란까지 불거졌기 때문입니다.

막판 변수가 사실상 사라지면서 선거 결과에 어떤 영향을 줄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보수 진영 고승의 예비후보는 오늘(8일) 기자회견을 열고 “더는 최순자 후보와의 단일화 논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고 후보는 최 후보가 단일화 협상 중 자신이 제시했던 요구 사항을 언론에 공개해 흑색선전을 벌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문제가 된 문건은 지난달 고 후보 측이 제시한 경선 시행 규칙입니다.

경선에서 진 후보의 선거 비용을 승리한 후보가 보전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기면서 ‘후보 매수’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고 후보는 단지 제안이었고 선관위 유권해석을 거칠 계획이었기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최 후보는 제안을 받은 직후 거절했고, 문건을 유출하지도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애초에 단일화에 참여하지 않으려 했던 고 후보의 자작극까지 의심된다며 불쾌함을 드러냈습니다.

인천시선관위는 해당 문건을 입수하고 선거법 위반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 측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막판 변수로 떠올랐던 보수 단일화는 사실상 무산됐다는 평가입니다.

두 후보가 완주할 경우 교육감 선거는 진보 진영의 도성훈 후보, 중도의 박융수 후보 등 4자 구도로 치러집니다.

도 후보는 최근 선거 펀드 모금을 성공리에 마감하고 각 분야 공약을 발표하는 등 활동 폭을 넓히고 있습니다.

박 후보는 진영 논리에서 벗어난 교육 중심주의를 강조하고,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3+3무 선거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남동구, 정부로부터 두 번(3‧6월)이나 남촌일반산업단지 ‘불합격’…엉터리 수요조사가 원인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앵커) 인천 남동구의 남촌동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서 재검토 판정을 2회 연속받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