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인천 문병호와 경기 김영환, 서울 안철수 후보 공동출정식… “무적의 3각 함대” 자평
바른미래당 문병호 인천시장 후보와 김영환 경기지사후보가 10일 국회에서 안철수 후보와 공동 출마선언식을 가졌다. <사진 바른미래당>

인천 문병호와 경기 김영환, 서울 안철수 후보 공동출정식… “무적의 3각 함대” 자평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앵커)

후보 영입에 어려움을 겪던 바른미래당이 6.13지방선거 수도권 지역 광역단체장 후보군을 확정짓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습니다.

문병호 인천시장 후보,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3명은  오늘(10일) 국회에서 합동 출마선언식을 갖고, 필승 결의를 다졌습니다.

김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와 문병호 인천시장 후보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한자리에 모여 지방선거 공동출정식을 가졌습니다.

박주선 대표와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은 세 후보를 “무적의 삼각함대” “수도권 삼각편대”라고 평가하며 수도권 지역 승리에 기대감을 표했습니다.

먼저 안철수 후보는 문병호, 김영환 후보와 힘을 합쳐 수도권 혁신을 이루겠다면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저와 문병호 김영환 후보는 혁신으로 똘똘 뭉친 한 팀입니다. 저희가 서울과 인천, 경기를 바꾸겠습니다”

이어서 문병호 후보는 “인천이 대한민국의 담대한 변화를 선도하는 견인차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병호 바른미래당 인천시장 후보]

“인천을, 서울의 위성도시가 아닌 대한민국의 중심도시로 탈바꿈시키겠습니다”

문병호 후보는 또 인천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도시로 만들고, 서민과 노동자들을 위한 자치행정을 이루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영환 후보는 “경기도가 대한민국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국토의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경기도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양평 파주 등에 북한 노동자가 일하는 ‘남한공단’을 만들고, 의료산업을 경기도의 신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

“과학과 문화와 생태환경을 지키는 전략으로 경기도를 발전시켜야 합니다”

수도권 3각 편대를 갖춘 바른미래당이 야권단일화 없이 끝까지 완주할지,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김희원입니다.

bkh1121@ifm.kr

Check Also

2018년 9월 20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경기도,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20만 세대 공급…장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