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의료폐기물 불법처리 요양.동물병원 무더기 적발
의료폐기물 단속 모습. <사진=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의료폐기물 불법처리 요양.동물병원 무더기 적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부패 또는 인체 감염 위험 때문에 전용용기를 사용해야 하는 의료폐기물을 불법으로 처리한 요양병원과 동물병원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달 23~27일 도내 요양병원 169곳과 동물병원 106곳을 집중 단속한 결과, 의료폐기물을 불법으로 처리한 요양병원 57곳과 동물병원 27곳 등 모두 84곳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위반내용은 ▲의료폐기물 부적정 처리 18곳 ▲보관기준 위반 57곳 ▲처리계획신고 미이행 9곳 등입니다.

주요 사례를 보면, 화성시 소재 A동물병원은 혈액이 들어있는 주사기와 바늘 등 의료폐기물을 일반 종량제봉투에 넣어 불법 배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포시 소재 B요양병원은 주사기 바늘과 환자 기저귀 등을 의료폐기물 전용용기가 아닌 일반 플라스틱통과 비닐봉지에 넣어 보관하다가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특사경은 이들 위반업체 가운데 27곳을 형사입건하고 나머지 57곳은 관할 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습니다.

김종구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병원들의 의료폐기물 보관과 관리에 대한 인식 부족과 감독 유관기관의 관심 부족이 위법행위의 주요 원인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City in my hands’… 수원시, 지방정부 최초 ‘인공지능 음성인식’ 행정서비스 구현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 수원시가 스마트시티 선도도시를 열겠다고 선포했습니다. 수원시 행정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