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측, “남 지사 형제 제주도 땅 팔아 최대 100억 차익”…남경필 측 “명백한 허위사실···법적 대응”

이재명 측, “남 지사 형제 제주도 땅 팔아 최대 100억 차익”…남경필 측 “명백한 허위사실···법적 대응”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측은 “남경필 전 경기지사 형제가 제주도 과수원 토지를 팔아 최대 100억 원의 차익을 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김병욱 수석대변인은 오늘(5일) 보도자료를 내 “남 지사 형제가 지난 1987년부터 2002년까지 제주도에서 사들인 토지 2만1천623(6천540)2016년과 2017년에 매각해 최소 수십억에서 최대 100억 원 가량의 차익을 낸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남 전 지사가 국회의원 신분인 2002년에 진입로용 농지를 매입하고 도지사 재임 시절에 기대이익을 실현한 것은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남 지사 측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남 지사 측은 “농지법 위반으로 문제가 됐던 토지(1236-7번지)에 대해 4년 전 선거를 비롯해 수차례 잘못을 인정, 사과했고 기부 약속을 지켰다”고 반발했습니다.

그러면서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유포한 김병욱 의원은 즉각 사과하고 해명이 없으면 단호하게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경기도, 추석 연휴 특별 교통종합대책 추진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안전한 귀향길을 위한 특별교통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특별교통대책 추진 기간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