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에버랜드 북극곰 ‘통키’ 11월 영국 이전 추진
현재 국내에서 생활하고 있는 유일한 북극곰 '통키'의 모습. <사진= 에버랜드>

에버랜드 북극곰 ‘통키’ 11월 영국 이전 추진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에버랜드는 세계적 멸종위기 희귀동물 북극곰 ‘통키’를 오는 11월 영국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에버랜드는 최근 영국 요크셔 야생공원과 이 같은 내용의 협력을 체결했습니다.

2009년 4월 문을 연 요크셔 야생공원은 4만㎡의 북극곰 전용 공간을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생태형 동물원으로, 대형 호수, 초원 등 실제 서식지와 유사한 자연환경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또, 국제북극곰협회와 보전 활동을 진행할 정도로 북극곰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경험이 풍부한 곳입니다.

현재 국내에서 생활하고 있는 유일한 북극곰인 통키는 1995년 경남 마산의 동물원에서 태어나 1997년 에버랜드로 이주했는데, 북극곰 수명이 25~30년인 것을 감안하면 사람 나이로 70~80세 정도의 고령입니다.

에버랜드는 이전 비용 전액을 자체 부담할 예정이며, 요크셔 야생공원과 협의를 통해 신속하고 철저한 이전을 준비할 계획입니다.

앞서 에버랜드는 북극곰 통키의 단짝 친구들이 고령으로 세상을 떠난 2015년부터 혼자 남은 통키에게 새로운 친구를 맺어 주고자 북극곰 추가 도입, 통키의 해외 이전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검토해 왔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가구기업 ‘공급자박람회’ 29일 개막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가구분야 유망 중소기업과 대기업간 동방성장 기회를 제공하는 ‘2018 가구기업 간 공급자박람회’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