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31개 시·군 단체장 당선인 중 8명 도의원 출신…민주당 7명 한국당 1명
<이미지=연합뉴스>

경기도 31개 시·군 단체장 당선인 중 8명 도의원 출신…민주당 7명 한국당 1명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6·13 지방선거 31명의 기초단체장 당선인 중 3분의 1가량이 경기도의원 출신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도내 31개 시장·군수 당선인 가운데 도의원 출신 정치인 8명이 포함됐습니다.

이들은 모두 이번 선거를 위해 사퇴한 제9대 도의원들입니다.

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박승원(광명시장)·윤화섭(안산시장)·이재준(고양시장)·김상돈(의왕시)·안승남(구리시장)·임병택(시흥시장)·최종환(파주시장) 당선인 등 7명입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김광철(연천군수) 당선인이 홀로 승리했습니다.

이번 시군 단체장 선거에는 모두 11명의 9대 도의원이 본선에 진출했으며, 이 가운데 3명은 고배를 마셨습니다.

앞서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는 기초단체장 선거 본선에 오른 도의원 출신이 단 1명도 없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제10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지도부 후보 마감…의장·대표의원 모두 ‘3파전’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다음달 제10대 경기도의회가 더불어민주당 1당 체제로 출범하는 가운데 전반기 지도부를 노리는 후보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