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서철모 화성시장, 재난안전대책회의로 공식업무 시작
재난안전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서철모 화성시장. <사진= 화성시>

서철모 화성시장, 재난안전대책회의로 공식업무 시작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서철모 경기도 화성시장은 제7호 태풍 ‘쁘라삐룬’ 북상에 따라 당초 예정했던 취임식을 취소하고, 시민 안전 살피기로 공식업무를 시작했습니다.

서 시장은 오늘(2일) 오전 재난상황실에서 각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열어 대처 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시는 이 같은 지시에 따라 오는 20일까지 대형 건설공사장과 급경사지 등 146곳을 대상으로 일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위험 시설물 등에 대해서는 사용제한이나 금지, 보수.보강 등 보완조치와 함께 지속적으로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서 시장은 “안전은 불편하고 비용이 많이 드는 것이지만, 이를 감수하고서라도 시민들의 안전에 관한 투자와 점검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서 시장은 임기 첫 결재로는 ‘공원관리 환경미화원 근무환경 개선(안)’을 결정하고, 사회적 약자부터 살피는 행복화성으로의 첫발을 내디뎠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안산 영아시신 유기 사건 ‘공개수사’로 전환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찰이 탯줄 달린 영아 시신을 가방에 넣어 유기한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