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광주 급류 휩쓸린 중학생 수색 재개

광주 급류 휩쓸린 중학생 수색 재개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 광주시 초월읍 곤지암천에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중학생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늘(3일) 오전 5시 반부터 경기도 재난안전본부 특수대응단과 경찰 2개 중대 등 총 390여 명을 현장에 투입,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수색은 하천 하류를 따라 18㎞가량 떨어진 팔당호 부근 광동교를 시작으로 사고 지점인 쌍용교까지 역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이뤄집니다.

전날인 지난 2일 오후 5시 15분께 이곳에서는 중학생 14살 A군이 쌍용교 근처 산책로에서 떨어진 우산을 주우러 폭 20m짜리 하천에 들어갔다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습니다.

함께 하천에 들어갔던 A군의 친구 1명은 무사히 빠져나왔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City in my hands’… 수원시, 지방정부 최초 ‘인공지능 음성인식’ 행정서비스 구현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 수원시가 스마트시티 선도도시를 열겠다고 선포했습니다. 수원시 행정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