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수도권 광역3단체장-환경부, 미세먼지 해결 ‘협력’…실질적 효과 주목
6일 오전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은경 환경부 장관,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왼쪽부터)이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위한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 간담회’를 열고 공동 정책과제를 발표했다. (사진= 경기도 제공)

수도권 광역3단체장-환경부, 미세먼지 해결 ‘협력’…실질적 효과 주목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수도권 광역자지단체와 정부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오늘(6일) 간담회를 열고 공동 정책과제를 논의했는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보다 효율적이고 구체적인 방안이 모아질 지 주목됩니다.

구민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와 정부가 미세먼지 해결을 최우선 정책과제로 설정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김은경 환경부장관은 오늘(6일) 오전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이 자리에서 “충남지역 화력발전소가 경기 남부지역 대기에 영향을 미친다”며 “다음에는 충남도 함께 했으면 한다”고 정책협의체 확대를 제안했습니다.

이어 “영세사업장이 밀집된 경기도는 연소시설 문제가 심각하다”면서 “경기도 특성에 맞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미세먼지 뿐 아니라 수도권매립지 문제, 한강 수질 관리 등 수도권 시민들의 고민거리들을 해결할 수 있도록 넓은 관점에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4개 기관은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환경부장관-광역자치단체장 회의를 반기별로 갖고, 매월 국장급 회의에서 주요 환경현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또, 수도권 대기환경관리 기본계획의 미세먼지 저감 목표를 ㎥당 2021년 20㎍에서 2022년 15~18㎍으로 상향하는 것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 밖에도 환경부와 3개 시도는 경유 가격을 휘발유 가격과 동등한 수준으로 점진 조정,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를 위한 국고보조금 증액, 미세먼지 특별법 조속 제정 등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선거에서도 미세먼지 대책이 가장 큰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환경부와 수도권 광역자치단체들이 얼마만큼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게 될 지 주목됩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안산 영아시신 유기 사건 ‘공개수사’로 전환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찰이 탯줄 달린 영아 시신을 가방에 넣어 유기한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