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장마철 빗방울에 의한 인삼 병해 발생 주의해야”
인삼 잿빛곰팡이병. <사진= 경기도농업기술원>

“장마철 빗방울에 의한 인삼 병해 발생 주의해야”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7월 장마철 잦은 강우와 태풍으로 인삼재배 농가의 점무늬병, 탄저병, 잿빛곰팡이병 발생으로 피해가 우려된다며 적기 방제를 당부했습니다.

점무늬병은 장마철 고온다습한 조건에서 바람이나 빗방울에 의해 전파되며, 탄저병은 토양에 있던 병원균이 강한 빗방울에 튀어 잎이나 줄기에 전염시켜 발생하는 병입니다.

잿빛곰팡이병은 습한 조건에서 잎, 열매, 뿌리에 발생합니다.

도 농기원은 피해를 예방하려면 배수관리와 누수되는 해가림을 보수하고, 비가 그친 후에는 작물보호제 지침서의 방제약이나 유기농자재인 석회보르도액 등으로 철저히 방제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2019년 2월 22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긴급 알림] ■수도권 내일(23일) 미세먼지비상저감조치 시행…”마스크 착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