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화재진압 소방관 대상 교대 투입 실시키로
폭염속 화재에 지친 소방관들.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경기도 화재진압 소방관 대상 교대 투입 실시키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역대급 폭염사태와 관련해 화재현장에 투입된 소방관을 대상으로 교대 투입을 실시합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여름철 재난 현장활동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오는 6일부터 화성, 용인, 안산 등 5개 소방서에서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열 도 재난안전본부장은 “요즘 같은 폭염속에서 화재 진압 대원들이 약 20Kg의 개인보호장비와 방화복을 입고 활동을 하다보면 내부 온도가 50도를 웃돌아 장기간 활동 시 탈진이 우려된다”며 도입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지원 대책에 따르면, 우선 화재진압에 투입되는 현장대원의 체온을 낮추기 위해 얼음조끼를 착용하도록 하고 20~30분 주기로 교대근무를 실시하도록 했습니다.

임무를 교대한 대원은 회복지역에서 간단하게 신체상태를 확인 후 수분섭취와 세면 등을 하고 이후에는 냉방 버스에 탑승해 20~30분 정도 휴식을 취한 다음 다시 교대투입 됩니다.

현재는 현장에 도착하는 순서대로 현장지휘관 통제에 따라 화재현장에 투입되며, 별도의 교대근무 지원체계는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

도 재난안전본부는 별도의 인력충원 없이 화재규모와 현장 투입인력 규모에 따라 현장지휘관이 화재진압대원을 2~3개조로 나눠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현장 지원에 필요한 버스나 텐트, 아이스팩, 발전차 등은 현장에서 도 지휘센터에 요청할 경우 인근 소방서에서 지원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도는 시범운영 후 예산이 확보되는 대로 최대한 빨리 도내 전 지역으로 관련 대책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도는 기상이변으로 폭염이 매년 반복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여름철 현장대원 보호 매뉴얼을 새롭게 마련하고, 얼음조끼, 냉동고, 냉풍기 등을 긴급구조통제단 물품에 추가해 내년 예산에 반영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내년도 골목경제 활성화 824억 투자…”폐업 확 줄인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내년도 소상공인.자영업자 활성화를 위해 모두 824억 원을 투자합니다. 도는 내년도 골목경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