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시 용인중앙시장 사거리에 바닥신호등 시범 설치
용인 중앙전통시장 사거리 바닥신호등 모습. <사진= 용인시>

용인시 용인중앙시장 사거리에 바닥신호등 시범 설치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일명 ‘스몸비’들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새로운 차원의 신호등이 등장했습니다.

경기도 용인시는 스마트폰을 보면서 길을 걷는 보행자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용인동부경찰서와 협의를 거쳐 용인중앙시장 사거리 횡단보도 앞에 바닥신호등을 시범 설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바닥신호등은 눈높이 이상으로 설치하는 일반 신호등과 달리 횡단보도 앞 보도에 LED모듈로 설치하고 보행신호와 연계해 바닥에 녹색 또는 적색등이 켜지도록 한 것이 특징입니다.

스마트폰을 보느라 신호등조차 보지 못하는 보행자들이 고개를 숙인 상태에서도 보행신호를 인식해 보다 안전하게 횡단할 수 있도록 돕는 새로운 교통안전시설물입니다.

시는 경찰청이 지난 해 10월 이 바닥신호등을 전국 10곳에 시범운영하기로 하자 관내 설치를 요청했습니다.

경찰청은 앞으로 이들 10곳의 바닥신호등 운영결과를 분석한 뒤 정식 교통안전시설물로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수도권 교육감들 “내년 정기감사 사립유치원 포함시킬 것”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오늘(15일) 인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가 국회에서 진행됐습니다. 위원들은 사립유치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