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르포] 폭염 속 화마와 싸우는 소방관들…방화복 체감온도 ’50도’

[르포] 폭염 속 화마와 싸우는 소방관들…방화복 체감온도 ’50도’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폭염일수와 최고기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역대급 폭염사태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땀이 줄줄 흐르는데, 특수복을 입고 일을 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고역일까요?

폭염 속에서 화마와 싸우고 있는 소방관들을 직접 체험해봤습니다. 배수아 기자입니다.

(기자)

[인터뷰/경기도재난안전본부 한만욱 소방경]  “사우나를 가잖습니까. 꼭 그 기분입니다. 몸속에서 땀이 흐르는 게 느껴지고. 방화복을 착용했을 때 체감온도가 50도 이상… 가만히 있는 게 아니라 활동까지 해야 하니까 그런 어려움이 있습니다.”

화재 현장에서 돌아온 소방관의 얼굴과 온 몸은 땀에 흠뻑 젖어있습니다.

두툼한 방화복과 산소통 등 여러 장비를 몸에 이고나면 30kg은 거뜬히 늘어나고 체감온도는 무려 50도에 육박합니다.

오늘(2일) 낮 수원의 최고 기온은 38.1도.

경인방송 취재진이 직접 방화복을 착용해봤습니다.

안전화를 신고 방화복 바지를 입는 순간부터 얼굴에는 땀이 줄줄 흐릅니다.

[현장음]  “헬멧 착용 할게요 이제. 어깨를 숙이면서 하셔야 해요. 어깨를 숙이면서. 그거 쓰고 면채를 쓰는 거에요. 목에 걸고서. 면채 쓰고 이걸 쓰셔야 하고. 장갑 끼실게요. 그 다음에 렌턴 다셔야 해요. 실제 저희 직원이 쓰는 거 에요.”

귀와 목을 보호하는 두건 위로 구조헬멧을 쓰고, 방화 장갑을 착용하는 등 외부 공기와 통하는 곳은 전혀 없습니다.

방화복과 장비를 모두 착용한 채로 건물 계단을 올라가봤습니다.

[현장음/경기도재난안전본부 김호일 안전교육담당관]  “내려가시는 게 중요해요. 올라가는 것보다 내려갈 때 시야를 가리거든요. 한 칸 씩. 일반 시민들이 보시기에는 왜 빨리 서두르지 않냐 하는데 이런 어려움이 있어요.”

[인터뷰/조유송 기자]  “한증막에 옷 다 입고 들어온 느낌. 이 안에서도 땀이 흐르고 있는데 장비를 착용하고 맞닿아 있는 부위가 너무 뜨겁고. 이렇게 하고 실제로 현장에 간다고 생각하면 너무 힘들 거 같아요.”

경기도는 이번 역대급 폭염사태와 관련해 화재 현장에 투입되는 소방관을 ‘교대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화재 진압에 투입되는 현장대원은 얼음조끼를 착용하고 30분 내외 주기로 교대 근무를 하게 됩니다.

도는 화성과 용인, 안산 등 5개 소방서에서 시범운영을 한 뒤 예산이 확보되는 대로 도 내 전역으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교육청 조직개편안 도의회 심의 통과…공무원노조연대 반발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도교육청의 조직개편안이 경기도의회의 심의를 통과했습니다. 도의회 제1교육위원회는 오늘(17일) 도교육청의 조직개편안을 심의한 결과 원안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