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인권센터 접근 한층 수월해졌다…온라인 창구도 개설
경기도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인권센터 접근 한층 수월해졌다…온라인 창구도 개설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 소속기관이나 공공기관으로부터 인권침해나 차별행위를 받았을때 간편하게 신고하고 상담할 수 있는 곳이 경기도 인권센터입니다.

이제는 직접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신고와 상담도 할 수 있습니다.

배수아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경기도 인권센터는 말 그대로 인권침해나 차별행위를 받았을 때 신고하고, 상담.구제하는 곳입니다.

이제는 신고.상담 행위가 한층 수월해졌습니다.

도 인권센터가 온라인으로도 손쉽게 할 수 있는 인권침해 상담.신고창구(www.gg.go.kr/humanrights/counseling)를 개설하고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기존에는 전화와 이메일, 직접 방문으로만 인권상담과 구제신청이 가능했습니다.

신고 대상은 경기도와 소속기관, 경기도 출자출연기관, 경기도 사무 위탁기관, 도비 지원을 받는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발생한 인권침해나 차별행위입니다.

도 인권센터는 도 소속기관이나 공공기관, 사회복지시설에서 인권침해를 당했거나 목격한 경우 신고가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신고접수 후에는 도 인권보호관의 조사와 시정권고가 이뤄질 수 있습니다.

공공영역이 아닌 민간에서 발생한 인권침해도 상담 가능하며, 개선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에는 인권보호관이 의견표명의 형태로 개선을 요구하게 됩니다.

온라인 상담.신고 접수는 인권침해 피해 당사자나 대리인 또는 제3자도 할 수 있습니다.

도는 인권센터 상담 창구 다양화로 생활 속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인권침해와 차별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과 공감대가 좀 더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국내 최대 유통 전시회 ‘2018케이샵’ 고양 킨텍스서 29일 개막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국내 최대 유통 전시회인 2018 케이샵(K Shop 2018)이 오는 29∼31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